eos파워볼 밸런스 대박!! 파워볼 최상위 api Ӈ하는곳

eos파워볼 밸런스 대박!! 파워볼 최상위 api Ӈ하는곳

강창희 트러스톤자산운용 eos파워볼 분석 연금포럼 대표는 지난해 31일 매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퇴직연금부터 운영하면서 eos파워볼 중계 투자에 대해 공부하라”고 운을 뗐다. 직장에 다니면 강제적으로 가입되고 확정기여(DC)형을 선택해 펀드처럼 운영할 수도 있지만, 이를 간과하고 조급한 마음에 다른 투자 대상을 찾는 직장인이 많다는 것이다.

지난 2019년 기준 퇴직연금 적립금액(219조7000억원)을 가입 근로자(592만9000명)로 나누면 1인당 3705만원 꼴이다. 강 대표는 “1년 생활비도 안 되는 돈”이라며 “DC형을 선택해 직접 운영하며 수익률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매년 500만원의 적립금을 쌓는다고 가정한 뒤 1%의 수익률로 30년을 운영하면 약 1억 6000만원이 쌓인다. 하지만 수익률을 4%로만 올려도 적립금 규모는 약 3억 4000만원까지 불어난다. 이 돈을 국민연금과 합치면 어느 정도의 생활비는 마련할 수 있다는 게 강 대표의 생각이다.

그는 “미국의 젊은 사람들은 퇴직연금의 DC형 운영을 통해 펀드 투자를 처음 경험한다”며 “한국에서는 퇴직연금 운영에 대해 직장인들도, 노조도 관심이 없다. 회사에 퇴직연금과 관련한 교육이라도 해달라고 요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제도로 강제되는 국민연금과 퇴직연금에 개인연금까지 더해지면 노후 설계 업계에서 말하는 3층 연금이 완성된다.

강 대표는 “우선 퇴직연금으로 장기 적립식 투자에 대해 공부하고 작은 금액으로라도 개인연금에 가입한 뒤 여유가 있을 때 펀드 투자 등에 나서면 된다”고 말한다.

그러나 재정적 여유는 벌이와 상관없이 쉽게 생기지 않는다. 만들어야 한다. 그래서 강 대표가 두 번째로 강조하는 게 절약이다. 그는 대표적인 절약의 대상으로 자동차와 커피를 꼽았다. 또 다른 투자 전문가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역시 자주 강조하는 말이다.

한국에서는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자동차, 결혼, 경조사 등에 소요되는 비용이 선진국 사람들이 보기에는 낭비인 경우가 많아요. 고성장 시대를 살아온 부모 세대에는 많은 지출이 가능했을지 모르지만, 저성장 시대에는 쉽지 않습니다. 이미 한국의 서점에서도 절약에 관한 책이 서가를 채우는 등 변화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절약을 강조하는 강 대표지만, 자신의 능력에 대한 투자는 아끼지 말라고 조언한다.

오히려 돈을 빌려서라도 본업에서의 능력을 키우라며, 이게 자산 투자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주식 직접 투자로 큰 성공을 거두는 사례가 있지만, 자신의 직업에서 제대로 방향을 잡지 못하면 투자에서의 성공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보지 못했어요. 가장 큰 투자 엔진은 자신의 직업입니다. 어떻게 해서든 자신의 일을 오래 하는 게 중요해요.직장인이라면 누구든 두근거리는 말이 아닐 수 없다. 돈이 나를 위해 일하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는 돈이 나를 쫓아와 부자가 되는 습관은 바로 지금 ‘연금저축펀드’를 시작하는 것이라고 했다.

유명한 펀드매니저이자 자산운용사 대표, 장기투자 전도사로 유명한 그가 남녀노소 모두 가장 먼저 투자해야 할 상품으로 연금저축펀드를 꼽았다.

연금저축펀드는 펀드처럼 원금 손실 위험이 있지만 연금저축보험과 달리 납입방식이 자유롭고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거둘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코로나19로 전세계 주식시장이 출렁이고 저금리가 고착화되면서 모두가 주식시장에 눈을 돌리고 있을 때 그는 왜 지금, 왜 연금저축펀드를 외치는 걸까?

존 리 대표를 만나 그의 얘기를 직접 들어봤다.왜 연금저축펀드인가
▲ 미국에서 펀드매니저로 일할 때 401K(미국의 퇴직연금제도)를 경험했다. 월급의 10%를 꾸준히 주식에 투자하는데 60세까지 빼지 못하도록 강제한다. 이는 미국 중산층이 많아진 결정적 이유가 됐다. 국내에도 세제혜택과 노후를 준비할 수 있는 ‘연금저축’이라는 좋은 제도가 있다. 문제는 대부분이 가입하고 있는 원금을 보장하는 연금저축보험으로는 노후를 보장받지 못한다는 점이다. 노후보장을 위해서는 지금 연금저축펀드로 바꿔야 한다.

▲ 연금저축은 한 사람이 연간 1800만원까지 넣을 수 있고 400만원까지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부부가 가입하면 800만원의 세제혜택을 받는다. 평범함 사람들이 노후준비를 할 수 있는 아주 좋은 제도다. 세제혜택까지 있는데 사람들이 왜 안 할까. 오히려 의문이 든다. 주식투자는 무조건 망한다 식의 잘못된 생각도 깰 수 있는 상품이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다.

  • 현재 연금저축 시장은 연금저축보험이 74%, 연금저축펀드는 10% 수준인데
    ▲ 알고 있다. 연금저축이 보험에만 100조원 시장이 만들어져 있다. 우리는 연금저축보험을 연금저축펀드로 이전하라고 강조한다. 연금저축보험은 초기 사업비를 많이 떼고, 대부분 원금을 보장하는 상품이기 때문에 안정적인 채권에 투자할 수밖에 없다. 채권금리가 내려가는 상황에서 연금저축보험으로는 1000만원을 투자해 20년 후 1000만원을 받는 것과 다르지 않다. 이는 결코 노후준비가 될 수 없다.

▲ 인식을 바꾸는 건 어렵다. 하지만 연금저축보험이 노후를 대비할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 인식의 전환은 지속적인 교육과 학습효과에 따라 달라진다. 최근 주식시장 변동성이 큰데도 사람들이 주식에 투자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IMF 외환위기와 금융위기 때 주식에 투자해 돈을 번 사람들의 경험이 쌓여 현재의 위기도 극복될 것이라 예상하는 것이다. 온갖 나쁜 이야기가 나올 때, 이때가 바로 주식을 살 때다.

▲ 금융지식이 별로 없는 고객들은 원금보장이 되지 않는 점을 가장 불안해한다. 그러나 길게 봐야 한다. 수백만원에 달하는 명품이나 한정판 물건을 살 때 우리나라 사람들은 줄 서서 살 정도로 돈을 아끼지 않는다. 그런데 100만원을 투자했다 10만원을 손해 보면 잠을 못 잔다.

펀드에 손해가 났을 때 이를 이기는 마음이 너무 약한 것이다. 돈은 일을 해야 한다. 일을 하는 기업에 투자해야지 왜 원금보장에 돈을 묶어두나. 앞으로 은퇴가 10년, 20년 남았는데 원금보장은 일을 안 하는 돈이다. 저금리에 그냥 은행에 돈을 넣어두는 것과 다르지 않다.

또 위험과 변동성을 잘 구분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변동성은 가격의 변화다. 연금저축펀드에 가입했는데 100만원 투자한 돈이 120만원이 됐다. 좋아할 때가 아니다. 지금 처분하면 20만원을 벌겠지만 돈을 찾아야 하는 시점은 20년 후다.

가격이 올랐다는 건 앞으로 더 비싸게 주고 주식을 사야 한다는 얘기다. 좋은 일이 아니다. 반대로 80만원으로 떨어졌다고 해서 위험성이 높은 게 아니다. 오히려 폭락할 때 좋아해야 한다. 더 낮은 가격에서 살 수 있어 이득이다. 장기적으로 찾을 때 오르면 된다.

엔트리파생차트 : 파워볼전문.com

파워볼사다리
파워볼사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