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짝도박 핵심공개Ҕ 파워사다리 밸런스 추가요~

홀짝도박 핵심공개Ҕ 파워사다리 밸런스 추가요~

▶교육도 부족하지만 주식에 베픽 파워사다리 대한 부정적 인식도 크다고 생각한다. 재테크의 한 종류일 뿐인데 미디어 등에 투기나 도박처럼 eos파워볼 중계 비치는 게 문제다.

드라마를 보면 주식 하다가 망한 사람이 심심치 않게 등장하지 않나.

‘주식 잘못하면 한강 간다’는 말까지 있다. 하지만 실제 주식을 해보니 한강까지 갈 정도면 애초에 투자금이 일정 수준 이상인 부자여야 하더라.

마치 목돈이 없으면 하지 말아야 하는 것처럼 비춰진다. 그런 인식 때문에 처음에 진입할 때 장벽이 있던 것 같다. 고액이 아니면 못할 것 같은 느낌. 소액 투자자도 투자자인데 말이다.

-2021년 개미투자자로서의 목표가 있다면.

▶’한 번쯤 망해보기’다. 무슨 의미냐면 사실 투자 금액이 얼마 되지 않아 잃어도 크게 타격이 없다.

증권사들이 잇따라 개인 대출을 막는 건 최근 여신 규모가 급증하면서 자본시장법이 정한 여신 한도를 상당 부분 소진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자본시장법 77조는 증권사 여신이 자기자본의 100%를 넘지 않도록 규제하고 있다. 증권사의 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개인의 ‘빚투(대출을 받아 주식 투자하는 것)’ 급증으로 인한 부실 우려도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개인의 신용 융자는 지난 26일 21조5744억원을 기록, 1년 전 9조9996억원에서 급증했다. 주식 담보 대출도 이 기간 8481억원 늘었다. 메리츠증권, 하나금융투자, 키움증권에서는 아직 주식 담보 대출과 신용 대출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들 증권사도 건전성 관리의 필요성을 의식하는 분위기다.

금융당국이 업계에 신용 대출 자제를 요청하고 있는 것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1일 주요 은행 임원들과 영상회의를 열고 신용 대출 자제를 요청했다. 부실 우려를 차단하기 위해서다. 당시 요청은 은행권을 대상으로 했고 증권사는 포함되지 않았는데, 다른 경로로 증권사에 신용 대출 자제를 요청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무서운 기세로 코스피 지수 3200선을 돌파한 이후 변동장세를 겪고 있는 국내 증시 대응법을 묻자 이 같은 대답이 돌아왔다. 지난해 공격적인 주식 투자에 나선 ‘동학개미’들의 선봉장 존리(62)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의 말이다. 오래 전부터 주식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한 그는 지난해 ‘존봉준’(존리+전봉준)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주가에 ‘일희일비’하지 말라는 그는 기업의 가치에 투자하는 것이 곧 자본시장 생태계에 기여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메리츠자산운용 본사에서 국제신문과 존리 대표가 나눈 일문일답.

▶젊은 분들이 주식을 시작한 건 굉장히 고무적이다. 한국 자본주의가 깨어난 원년이라 평가하고 싶다. 다만 빚을 내서 하는 투자는 안된다. 장기투자, 분산투자를 해야 한다. 주식을 하는 이유는 딱 한가지, 노후준비다. 오늘은 5만 원 벌고, 내일은 10만 원 벌면서 주식을 테크닉이라 생각하는데 그건 도박이다.

▶아니다. 시장은 늘 등락을 거듭한다. 누구도 그 시기를 예측할 수 없는데, 모르는 걸 알려고 하지 마라. ‘주식으로 20% 벌었다’고 얘기하는데, 그 20%로 노후준비 안 된다. 꾸준하게 투자해 10억, 20억이 될 때까지 사는 거다. 샀다 팔았다 하는 게 아니라.

― 동기가 어쨌든 간에 이런 토대가 마련된 게 의미 있다?

“그럼요. 예전에는 주식 투자 하라고 하면 아예 귀를 닫았잖아요. 지금은 너도나도 관심을 갖잖아요. 왜. 나도 시작했으니까. 그간은 주식 투자에 대한 편견이 너무 많았어요. 무조건 안 된다, 망한다고만 했거든요. 이제 그런 얘기 쏙 들어갔잖아요. 엄청난 변화죠.”

― 그러니까 올해도 역시 주식을 하라?

― 경기가 어떻게 돌아가는지는 알고 투자해야죠.

“전망은 누구나 다 하는 것이니, 휘둘릴 필요가 없다는 겁니다. 중요한 건 기업 가치를 보는 거죠. 그리고 10~20년 오랫동안 투자하는 거예요. 전망에 따라 2020년에는 전기차가 좋을 것 같으니 관련주를 샀다가, 2021년에는 바이오가 좋다고 해서 갈아타는 건 투자가 아니에요. 카지노를 하는 거죠.”

― 삼성전자의 경우 불과 몇 개월 전 4만원대였던 게 지금은 8만원이 훌쩍 넘었죠. 말씀대로라면 4만원일 때 살걸, 하는 게 의미 없다?

“그럴 때일수록 더 해야죠.”

― 주식은 남는 돈으로 하는 건데, 은퇴 후 여윳돈이 없는 사람들이 어떻게 투자를 합니까.

“태어날 때 가난한 건 내 잘못이 아니지만, 죽을 때 가난한 건 내 책임입니다. 특히 노년 빈곤에 처했다면 지금이라도 내가 어디에 소비를 잘못하고 있는지 알아봐야죠. 분명히 이유가 있거든요. 새는 돈은 반드시 있습니다. 필요 이상의 집에 살고 있다거나, 소비습관이 잘못됐다거나. 그 돈을 투자로 돌리는 겁니다. 한 달 100만원 중에 10만원, 200만원 중에 20만원, 이렇게요.”

― 그 펀더멘탈이라는 걸 일반인들이 잘 볼 수가 있느냐는 거죠.

“하물며 시장에서 콩나물 하나를 사더라도 신선한지 보지 않나요. 투자 대상은 동업자를 찾는다는 마음으로 골라야 합니다. 장기 투자에 앞서 우선 10년 뒤 망할지 안 망할지 본 다음 성장성을 보는 겁니다. 이때 가장 중요한 건 경영진 분석입니다. 능력, 도덕성, 자사주 매매 상황 등을 다방면으로 본 다음, 주당순이익, 주가수익비율, 주가순자산비율, 자기자본이익률, 에비타배수 등 기본적 지표를 통해 기업 가치를 판단해야죠. 이때 본인이 잘 아는 분야에 투자하는 게 좋습니다. 영업 내용을 이해해야지 매수 후 이 기업에 어떤 특이사항이 발생했는지 알 수 있거든요. 일례로 1990년대 말 미국에 인터넷 열풍이 불 때 워런 버핏은 자신이 잘 모르는 분야라서 관련주를 사지 않았죠.”

― 우리나라는 오너 경영에 따른 (오너)리스크도 크고, 상속세 등 기업에 대한 정부의 규제도 심한데 과연 주식 하기 좋은 환경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오죽하면 워런 버핏도 코스피에서는 단타 쳤을 것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겠어요.

세이프파워볼 : eos파워볼엔트리

파워볼 결과
파워볼 결과